북한 신권지폐 100원권은 김일성 초상화

지난달 30일 북한의 전격적인 화폐개혁 조치로 내부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당국은 주민 반발이나 저항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2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가 발행하는 ‘NK IN&OUT 23호’가 알려왔다.


소식지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 “역전 근처에는 돈을 바꾸려고 몰려든 사람들로 난리다. 기차운행이 중지될 지경”이라며 “만일에 있을 주민 반발이나 저항을 예의주시하여 보위부와 보안성에서는 인민반장들까지 총동원하여 정보원을 붙이는 등 주민들의 동향 수집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내 가정들이 경조사비 등을 목적으로 비축해놓은 구권의 액수는 하층의 경우 대략 20만 원, 중층의 경우는 대략 100만 원 정도이다.


소식지는 직전 화폐교환이 있었던 1992년부터 현재까지 어렵게 모아둔 돈이 하루아침에 휴지조각이 되면서 곳곳에서 불만이 표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채권자와 채무자 사이에는 살인사건이 날 정도로 험악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고 당국의 경제정책에 대한 비난이 봇물처럼 터지는데 그 비난의 강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한편 소식지는 화폐개혁 소식 이후 장마당 물가 정보도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화폐개혁에 대한 포치가 있었던 11월 30일 1모에 500원이던 두부는 1만원에 판매 된다. 장마당 물가가 10~20배 까지 올랐다’고 설명하며 ‘현재는 몇 배가 더 오른 상황이다’고 전해왔다.


소식통은 “이달 6일까지 세대 당 10만원에 한하여 신권 1천원으로 은행에서 교환해 준다”면서 “신권 지폐는 100원권(김일성초상)과 50원권, 5원권, 1원권이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