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식당 유럽에 첫 개업…대외선전 역할

유럽 최초의 북한 식당이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문을 열었다.


네덜란드의 호텔 사업가 렘코 헬링만 씨와 렘코 반 달 씨가 북한과 합작해 지난달 28일 문을 연 이 식당의 공식 명칭은 ‘암스테르담 평양 해당화 레스토랑’.


현지 사업면허엔 네덜란드인이 사장으로 돼 있으나 실질적으로는 북한과 합작으로 운영되고 있다.


북한 당국이 파견한 운영 책임자 한명희(韓明姬) 씨와 주방인력 4명 등 모두 9명인 종업원은 북한 사람들이다.


한 씨는 북한 노동당 보위부가 관할하는 것으로 알려진 해당화 식당 베이징 분점에서 15년 동안 일했으며 총경리, 즉 총책임자를 지냈다.


`평양 레스토랑’이란 간판을 건 24석 규모의 작은 식당 벽에는 평양 시내를 비롯해 자연과 인물을 그린 북한 그림들이 빽빽하게 걸려 있다.


중국 등 해외의 여느 북한 식당과 마찬가지로 한복을 입은 젊은 북한 여성 4명이 음식 시중을 들면서 막간에 북한 가요도 부르는 등 여흥도 제공한다.


예약제로 저녁에만 운영하며 음식도 9단계의 코스 메뉴 한 가지만 팔고 있다.


가격은 음료와 술값을 제외하고도 1인당 79유로(약 12만원). 현지의 웬만한 고급식당의 코스요리들 보다 비싸다.


한 씨는 냉면이나 만두 등 적절한 가격의 단품 음식은 팔지 않느냐는 질문에 “아직은 임시운영 중이며 정식 개업 이후엔 차츰 다양한 음식을 준비해 나가고 점심 영업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해외의 북한 식당은 단순한 음식점이 아니라 외화벌이의 수단이자 정보수집과 대외선전을 하는 일종의 `민간외교 창구’라고 지적하고 있다.


식당의 네덜란드인 책임자인 반 달 씨 역시 이를 감추지 않았다.


그는 지난 2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식당이 포함된 문화센터를 열어 서구인들과 북한인이 서로 만날 수 있는 장소를 만들려 했다”면서 “이 식당은 닫힌 나라의 작은 대외창구(opening)”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강연과 영화 상영, 미술품 전시와 판매, 북한 관광 홍보 등을 통해 “북한과 서방세계를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이 2000년 이후 유럽 국가와의 관계 정상화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면서 “유럽 국가에 처음 식당을 열었다는 것은 민간급 교류를 통한 서방과의 관계 개선의 측면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식당 측은 오는 17일 열릴 개업식엔 서세평 스위스 주재 북한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북한 사람들 외에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의 주요 인사들을 대거 초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