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시골 마을 주민 수백명 ‘빼곡’…메뚜기장 성황

북한은 3차 핵실험(2월 12일) 이후 한반도 긴장을 최고조로 끌어 올리면서 중국인들의 관광을 잠시 중단시키기도 했지만, 외화벌이를 위해 북한 방문을 허용해 왔다. 북한을 방문한 중국인들을 통해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던 당시 주민들의 모습, 마을 풍경 등이 외부세계에 알려지고 있다. 


이달 초 업무차 북한을 다녀온 한 중국인(아이디·龙五*狼之吻)은 자신의 블로그(http://www.mafengwo.cn/i/1278682.html)에 올린 사진을 통해 북한의 내부 모습을 소개했다. 북한 보위부원의 감시와 통제로 체제 선전에 어긋나는 모습을 온전히 촬영할 수는 없었지만 그가 찍은 사진을 통해 북한 주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특히 북한의 모내기 전투와 각종 국가적 건설 사업에 동원된 주민들과 군인들의 모습을 비교적 잘 담아냈다.


그는 “회사일로 5월 5일경 조선(북한)을 처음 가보게 됐습니다. 다른 여행기에서 봤던 그 사람들의 사진과 제가 봤던 것과는 많이 달랐는데 제가 평양 등 상류 사회를 많이 접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저는 조선에서 느꼈던 것을 칭찬이나 비판을 하려는 생각은 없습니다. 그냥 그대로 보여드리겠습니다”고 밝혔다. 


이 중국인의 양해를 구해 블로그에 올린 주요 북한 사진을 소개한다.









▲평양으로 가는 길 어느 한 마을의 비공식 ‘메뚜기장’. 수백명의 주민들이 물건을 매매하기 위해
빼곡이 서 있다.









▲북한식 ‘구호판’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북한 통역은 ‘위대한 김정은 동지’를 인민들 마음의 표현이라고 선전했다.









▲길가에 위치한 밭에 소가 풀을 뜯고 있다. 소를 돌보는 것으로 보이는 아이가 서 있다.  









▲나무가 하나도 없는 ‘민둥산’ 아래에 위치한 마을 전경, 폭우에 의한 산사태가 우려된다. 









▲차량 번호 ‘평북 40-1350’ 버스에 주민들이 탑승하기 위해 줄 서 있다. 그 옆으로 여성들이 자건거를 몰고 지나가고 있다.


 









▲5월 ‘농번기’를 맞아 한 농부가 소를 이용해 밭을 갈고 있다.








▲북한 가이드는 이 기차가 일본에서 수입해온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아직도 운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역무원으로 보이는 북한 여성들의 모습.









▲철로에서 수기 신호를 보내고 있는 철도원 모습. 철로의 상태가 열악하다고 한다.









▲평양 중심구역 야경. 북한은 만성적인 전력난에도 ‘혁명의 수도’ 평양에는 전기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평양 중심구역을 조금만 벗어나도 큰 짐을 가지고 장사에 나선 사람을 쉽게 볼 수 있다. 









▲군인들은 각종 건설 사업에 동원된다. 사진은 군인들이 땅을 파는 작업을 하는 모습.









▲한 여성이 ‘이동식 매대’에서 장사하고 있다. 중국에서 수입한 바나나, 오렌지 등을 팔고 있다.









▲김정은 정권 들어서 개장된 평양의 한 대형상점 내부 모습. 이 여행객은 제품들이 모두 외국에서 들여온 것이라고 말했다. 









▲교복과 구두, 운동화를 신고 지나하고 있는 여학생들의 모습.









▲평양 교통보안원들이 길에 차가 다니지 않자 잡담만 하고 있다고 여행객은 말했다.









▲평양의 어린 아이들.









▲평양 길거리에서 목총을 들고 있는 보위대 여성, 보위대는 기업소 경비를 담당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