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스키장 건설 제동에 “유엔헌장 유린” 반발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에 따라 마식령 스키장 건설사업에 일부 제동이 걸리자 북한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조선스키협회 대변인은 24일 발표한 담화에서 스위스와 이탈리아 정부 등이 스키 리프트 대북 수출금지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 “유엔헌장에 대한 유린”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담화에서 “일부 나라들이 유엔제재라는 데 걸어 우리나라에 들여오기로 되어 있던 스키장 삭도(리프트)설비 수출을 가로막는 비정상적인 사태가 벌어졌다”며 “우리나라에서는 주민들이 스키장을 이용할 수 없다고 간주했다면 그것은 우리 제도와 인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밝혔다.

마식령 스키장 건설은 김정은이 직접 챙길 만큼 북한의 역점사업으로 북한은 ‘마식령 속도’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 올해 완공을 다그치고 있다. 스키장 주요 설비 수입이 막혀 차질을 빚자 반발하고 나섰다고 볼 수 있다.

담화는 “유엔의 대조선 제재 결의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지만, 그 결의 자체에도 경제건설과 인민생활에 필요한 대상들은 제재항목에 포함하지 않는다고 되어 있다”며 “스키장 삭도설비에서 로켓이나 핵이 나오는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편,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정부에 이어 이탈리아는 최근 ‘유럽연합과 유엔의 대북제재 위반’이라는 이유로 북한에 스키장 리프트 수출 금지 조치를 권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