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스커드 미사일 차량 2대 동해안 추가 배치

북한이 최근 스커드 미사일 탑재용으로 추정되는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TEL) 2대를 동해안 지역에 추가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이 스커드 미사일을 조만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정부의 한 고위 소식통이 “북한이 지난 16일 이후 스커드 미사일 발사용으로 추정되는 TEL 2대를 함경남도 동해안 지역으로 추가 전개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전개된 미사일의 발사 준비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달초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탑재 차량 등 TEL 7대를 동해안 지역에 이동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2대가 추가돼 총 9대가 동해안 지역에 배치됐다.


한미 군 당국은 조선인민군 창건일인 오는 25일을 전후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TEL이 전개된 함경남도와 강원도 원산 일대 동해안 지역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26일 전략미사일 부대와 장거리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에 하달한 ‘1호 전투근무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 명령이 철회되지 않는 한 미사일 위협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전망했다.


소식통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방한을 계기로 대북 대화나 협상 가능성이 제기된 데 대해 “미국 정부가 명확한 태도를 결정한 직후 미사일을 추가 이동시킨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아직 탄도 미사일에 핵무기를 탑재할 능력이 없으며 북한의 ‘도발적 행동’ 중단이 전제되지 않는 한 대화나 협상은 없다”고 재차 확인했다.


현재 북한군 움직임을 보면 사거리 300∼500㎞인 스커드 미사일이나 사거리 120∼160㎞의 KN-02 단거리 미사일 등을 발사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정보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괌을 사정권에 둔 무수단 미사일과 사거리 1천300㎞의 노동 미사일, 스커드 미사일, 단거리 미사일 등을 동시 다발로 발사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8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관련해 “동해에서 태평양쪽으로 쏘리라 짐작하지만 무수단, 스커드, 노동 미사일이 상당 부분 (발사) 준비돼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