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력발전소 기술지원 필요”

27일 경주 월성원전에서 열린 국회 산업자원위의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김태년(우리당.경기 성남수정) 의원이 북한 수력발전소에 대한 기술지원 필요성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북한의 에너지 수급구조는 국가기능을 정상화시키는 것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한수원의 기술력으로 북한 노후 수력발전소를 지원해 에너지 공급문제 해소방안으로 제시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수력발전은 대부분 일제시대에 건설됐고 설비가 노후해 정상출력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한국의 세계적인 발전설비 보수기술을 활용해 간단한 진단을 통해 노후되거나 취약한 부품을 정비.교체하면 최소비용으로 단기간 가시적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남한 수력발전소 1기를 완전 분해해 점검할 때 약 3억원 정도 소요된다”며 “북한의 경우 8억원만 투자해 취약부품 교체비용만 추가하면 누후된 수력발전 설비를 보수하거나 보강해 약 14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기대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수력발전이 정상 가동되면 유류나 석탄 등 에너지 구입비용이 절감돼 전력문제를 해결하고 북한경제 활성화에도 이익”이라며 “이는 중장기적으로 남북통합 에너지수급구조를 실현하게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