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소행 추정 하태경 의원에게 협박소포 배달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에게 북한인에 의해 발송된 것으로 추정되는 협박성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4시께 부산 기장군 기장읍 하태경 의원 사무실에 중국으로부터 우체국 국제 특송으로 소포가 배달됐다.


가로 25㎝, 세로 20㎝, 높이 15㎝인 이 종이 상자 안에는 보라색 해골모양의 가면과 흰색 와이셔츠가 들어 있었으며 와이셔츠 앞면에는 빨간 매직으로 ‘대가를 치를 것다(‘것이다’의 오기), 죄값 받겠다’라고 적혀 있었다. 셔츠 뒷면에는 검은 매직으로 ‘끝을 보자, 죄, 대가’라고 적혀 있었다.


또 왼쪽 소매에는 ‘가족, 인생’이라는 글자가, 오른쪽 소매에는 ‘명예’라는 글자가 쓰여져 있었다. 발신인은 ‘리 양리'(Li Yanli)라고 돼 있었고 수신인란에는 하 의원의 전 사무장 A 씨라고 게재돼 있었다.


와이셔츠에 적힌 ‘죄값’이라는 단어는 죗값의 틀린말이지만 북한에서 쓰는 말이다. 또 ‘끝을 보겠다’는 말도 ‘끝장을 보자’라는 한국말의 북한식 표현이다. 한 탈북자는 “‘죄값이라는 표현은 중국조선족들이 쓰는 말이 아니고 북한식 표현이다. 북한에서는 말로 표현할 때는 죗값으로 발음되지만 글로 표현할 때는 죄값이라고 쓴다”면서 “‘끝을 보겠다’는 말도 북한에서 하는 말이다”고 설명했다.


서재평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국장은 데일리NK에 “북한식 단어와 표현 등이 사용됐다는 점을 볼 때 북한의 소행으로 볼 수 있다”면서 “하 의원이 그동안 진행했던 북한인권 활동과 이석기 등 종북(從北) 세력에 대한 비판적 언행에 관련한 반발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하 의원 측은 이 같은 사실을 지난 3일 오전 11시 4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소포 수신인이 하 의원의 전 사무장으로 돼 있지만 하 의원 본인을 겨냥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소포 배송경로를 파악하는 한편 소포의 지문과 유전자 감식을 벌이고 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에게 배송된 협박소포 내 와이셔츠에 ‘죄값받겠다’는 협박성 글이 적혀있다. /사진=하태경 의원실 제공


 








▲와이셔츠 뒷면에는 ‘끝을 보자’ 등 북한식 표현 글이 적혀있다. /사진=하태경 의원실 제공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