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세월호’ 추모집회 어린이 사진 내보낸 이유는…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북한의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서 불꽃놀이를 즐기는 어린이의 모습과 우리의 세월호 참사 촛불 추모집회에 참가한 어린이 사진을 동시에 게재했다. /사진=우리민족끼리 캡처

북한은 13일 선전매체를 통해 강원도 원산에 최근 건설된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서 불꽃놀이를 즐기는 학생들의 모습과 우리의 ‘세월호 참사’ 촛불 추모집회에 참가한 어린이의 사진을 동시에 게재했다. 이는 남북 어린이들의 모습을 비교하며 김정은의 후대사랑을 대대적으로 선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경주 류경건설관리국 부원의 ‘어디가 락원(낙원)이고 어디가 지옥인가’라는 글에서 야영소 준공은 김정은의 후대사랑 결정체라며 “우리의 아이들이 나라의 왕으로 떠받들려 최상의 영광과 행복을 다 받아안고 있을 때 어찌해 내 조국의 절반 땅에서는 세월호 참사와 같은 비극이 생겨나고 나이 어린 학생들이 생죽음을 당해야 하는가”라고 강변했다. 

안혜경 대동강구역 문흥소학교 교원도 ‘행복의 노래 소리는 더 높이’라는 글을 통해 “송도원에 펼쳐진 황홀경과 세월호가 침몰한 진도 앞바다의 스산한 참상은 얼마나 대조적인가”라며 “우리와 한지맥으로 잇닿은 남조선의 불행한 현실은 나의 가슴을 아프게 파고들었다”고 말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축포의 밤, 초불(촛불)의 밤’이란 재중동포 리미순 명으로 올라온 기사에서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가 준공하여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향기가 차 넘친다”고 자평했다.

매체는 이어 야영소에 대해 “그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어린이들의 궁전, 아니 궁전이라기보다는 천궁이였다.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아름다운 한폭의 그림이였다”고 선전한 뒤 “그런데 남조선의 밤은 어떠한가”라고 했다.

이어 세월호 침몰을 거론하며 “한쪽(남한)에서는 참혹하고 불쌍하게 스러져간 꽃망울들의 넋을 위로하듯 초불이 서서히 타오르고 있다”라며 “남조선 인민들과 아이들의 손등에는 비애의 초불눈물이 점점이 떨어진다”고 선동했다.

특히 매체는 “어른들과 아이들의 손에 쥐여진 초불에서 이글거리는 분노의 웨침은 ‘용서하지 않겠다’ ‘박근혜 퇴진하라’이다”라며 남한 내 선동을 부추겼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