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원 28명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돼

북한 선원 28명이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17일 영국 타임스온라인 등 외신들은 지난 16일 북한 선원 28명이 타고 있던 버진 아일랜드 선적의 ‘MV Theresa VIII’호가 활동 영역을 넓힌 소말리아 해적들에게 납치됐다고 타전했다.

다국적 EU 해군함대 측은 지난 16일 세이셸 섬의 북서쪽 180마일 지점에서 케냐 몸바사로 향하던 이 선박이 납치돼 북쪽으로 방향을 돌려 소말리아를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이 선박에는 북한 선원들과 함께 화학물질 2만2천294톤이 실려 있다고 전했다. 


소말리아 해적들이 다국적 해군의 감시망을 피해 활동범위를 넓히면서 북한 선원을 납치해 향후 국제사회의 대응이 주목된다. 북한 당국도 직접 개입보다는 국제사회의 개입을 촉구할 가능성이 커보인다.

한편 소말리아 해적들은 이번에 납치한 선박 외에도 십여척의 선박과 250여명의 선원들을 억류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