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원 16명 탄 몽골 화물선 여수 앞바다서 침몰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물선에 탑승한 선원 16명이 북한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함정 및 항공기를 급파해 3명을 구조했고 사망한 2구의 시신을 인양했다. 나머지 실종자를 수색 중이다.


여수해경과 제주해경에 따르면 4일 오전 1시 19분께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남동쪽 34마일(63㎞) 해상에서 4000t급 몽골국적 화물선의 연락이 끊겼다.


이 화물선은 북한 청진지역에서 중국 장동항으로 철강 제품을 싣고 이동하던 중으로 선장을 비롯한 선원 모두 북한 사람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조신호를 받고 수색에 나선 해경은 이들 중 2명을 구조해 제주지역 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해경은 몽골선적에 모두 북한 선원이 타고 있던 경위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