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불질 대가를 천백 배 치르게 될 것” 위협

북한은 지난 20일 우리군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북한 경비정과 단속정에 대한 경고사격을 두고 청와대의 지시에 의해 벌어진 계획된 도발이라며 “선불질의 대가를 천백 배로 치르게 될 것”이라고 23일 위협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이날 ‘백두산 혁명강군은 빈말을 모른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20일 괴뢰해군들이 서남해상수역에서 경계근무를 수행하던 (북한) 아군함선들과 중국어선들에 총포사격을 가하는 도발행위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쌍방이 첨예하게 대치되어 있는 서해해상수역에서 선불질을 하는 것은 전쟁도발을 작정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중대도발로서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남한) 국방부 대변인이 우리(북한)에 대에 ‘나라 아닌 나라’, ‘빨리 없어져야 할 나라’라고 폭언을 한 것이 며칠 전이다”면서 “이번에 또 서남해상수역에 총포사격을 한 것은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역설했다.


또한 “괴뢰정부는 서남해상수역에 대한 군사적 침범을 계단식으로 확대하고 방대한 전쟁장비들을 집중시키면서 서해 5개 섬 일대에 실탄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총포격 사건은 ‘세월호’ 침몰 대참사 위기로 불리해진 선거정세를 역전시키려는 박근혜 패당의 위험천만한 계책이고 여론의 초점을 분산시키려는 도발사건이다”고 위협했다.


신문은 특히 “박근혜 패당의 반공화국 도발이 전쟁불사라는 극단적인 지경에 이르고 있는 이상 팔짱끼고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며 “군사적 도발은 북침 전면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서남전선군사령부의 선언은 위협이 아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남한이 선불질을 한 이상 임의의 시각에 (북한은) 군사적 타격을 가할 당당한 권리가 있다”면서 “박근혜 패당은 우리와 군사적결판에 나서든지 도발소동에 사죄하든지, 두 길 중에 한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우리 군의 경고사격 바로 다음날 서남전선군사령부 ‘공개보도문’을 통해 “서해 5개 도서에서 벌어지는 사소한 도발도 포착되는 즉시 경고 없는 군사적 타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으며 22일 오후 연평도 근해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고속함 인근에 2발의 포격을 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