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박 검사 더욱 강화될 것”

북한 선박의 안전관리 허술로 앞으로 북한 선박에 대한 점검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 보도했다.

유럽지역 항만국 협력체인 ’항만국 통제에 관한 파리 양해각서’의 리처드 쉬펄리 사무총장은 RFA와의 통화에서 “지난 3년간 유럽 지역에서 결함으로 출항 정지 처분을 받은 북한 선박의 비율이 다른 나라보다 월등히 높았다”면서 “이 경우 앞으로 더욱 정밀하고 잦은 점검이 이뤄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348척의 북한 선박을 점검한 결과 125척이 출항 정지 처분을 받았다”면서 “지난해만 보더라도 3척 중 1척의 북한 선박이 출항 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항만국 통제에 관한 파리 양해각서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선박들이 결함으로 인해 출항정지 처분을 받은 비율은 다른 나라들에 비해 월등히 높아 블랙리스트 최상위에 올랐다고 RFA는 전했다.

이와 관련, 쉬펄리 사무총장은 “북한 선박에서는 특히 안전관련 장비에 결함이 많이 있다”면서 “구명배 등 생명 구조용 장비가 부족했고 기관실의 소화 장치나 휴대용 소화기도 제대로 갖추지 않았으며 소화용 호스가 망가지거나 응급 소화 양수기가 작동을 하지 않고 항해 장비나 항해도 같은 것이 없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결함으로 출항정지 명령을 많이 받아 블랙리스트에 오르게 되면 검사 대상이 될 확률이 상당히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북한 선박들 중 많은 수가 실제 소유주는 외국인이었으며 선원 중에 단 한 명의 북한인이 없는 경우도 많이 봤다”고 전했다.

RFA는 각국이 세금이나 안전 규정 등이 유리한 나라에 편의대로 선박을 등록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기 때문에 유럽과 중동, 아시아 국가는 물론 미국의 일부 중소업체들도 북한에 선적을 둬 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