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박서 미그21기 엔진·군용차량 추가 발견”

파나마 정부가 30일(현지시간) 자국에 억류 중인 북한 선박 ‘청천강호’에서 미그 21 전투기용 엔진 12기와 미사일 통제센터와 유사한 군용차량 5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파나마 당국은 21일 이 선박에서 1950년대 소련산 미그 21 전투기 2대와 미사일 레이더 시스템 2기 등이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파나마 정부는 미사일 부품 등 미신고 물품을 싣고 쿠바에서 출발해 북한으로 향하던 청천강호를 지난 15일 적발했고, 이후 지속적인 하역 작업을 통해 설탕 밑에 숨겨져 있던 각종 무기를 발견했다.


파나마 정부는 하역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유엔에 조사관들의 도착 일자를 다음 달 12일로 한 주가량 연기해달라고도 요청했다. 파나마 정부는 유엔 조사에 앞서 ‘증거 보존’을 위해 선박 접근을 막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은 파나마 정부가 수색을 마치고 화물을 선박 바깥으로 모두 내리면 현장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관련 미국 내에서 대북 금융제재를 총괄하고 있는 데이비드 코언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정부 담당 차관은 30일 “(파나마 정부가 북한 선박을 적발한 것은) 안보리 제재가 잘 실행되고 있다는 표시”라면서 “어떻게 보면 (이번 사례는) 북한이 갖고 있는 절박함의 표시”라고 지적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