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박서 대전차용 로켓추진수류탄 추가 발견”

파나마 당국은 억류 중인 북한 선박 ‘청천강호’에서 추가로 군사장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파나마 정부는 지난달 15일 쿠바에서 출발해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던 이 선박이 미 신고된 무기를 선적했다는 이유로 억류한 바 있다.


파나마의 하비에르 카르바요 마약담당 검사는 11일(현지시간) 조사관들이 선박에 실린 5개의 나무 상자 중 한 개에서 대전차용 로켓추진 수류탄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머지 네 개 상자는 안전상의 이유로 열어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파나마 당국은 지난 2일 폭발물 탐지견을 활용해 청천강호에서 유탄발사기 실탄과 확인되지 않은 형태의 군수품을 발견했고 지난달 30일에는 미그 21 전투기용 엔진 12기와 미사일 통제센터와 유사한 군용차량 5대도 찾아냈다.


한편 유엔은 파나마 정부가 적발한 이 선박에 대해 오는 13일부터 3일간 현장 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