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석탄생산 늘리고 전기 절약” 강조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올해 백년 만에 처음 보는 ‘왕가물'(큰가뭄)에 수력자원이 고갈됐다며 석탄생산을 늘이고 전기 절약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전력, 석탄전선에 모든 힘을 집중하자’라는 사설에서 “지금 어디에서나 요구되고 있는 것이 전력이다”며 “각지 제철, 화학공업기지들, 경공업공장들과 주민들의 웃음소리 높아지자고 해도 전기가 많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전력, 석탄 전선에 대한 지원은 단순한 실무적인 사업이 아니며 어느 부문이나 단위에만 국한된 사업이 아니다”면서 “연관 계통인 철도가 제구실을 해서 탄광, 발전소들에서 필요한 자재들을 제때에 실어줘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전기를 아껴 써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전력소비 기준을 엄격히 지키며 무효전력 손실을 줄이며 모든 조명시설들을 레드(LED) 등으로 교체하는 실질적인 조치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우리 당은 긴장한 전력, 석탄 생산문제도 대중의 정신력을 총발동시켜 풀어나갈 것을 바
라고 있다”면서 “전력, 석탄 생산을 늘이기 위한 투쟁에 온 나라가 떨쳐나서도록 당조직들의 역할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석탄 생산을 독려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꾼들과 당원들, 근로자들은 당의 의도를 높이 받들고 전력, 석탄전선을 힘있게 지원함으로써 오늘의 총진군을 승리적으로 다그쳐나가는 데 적극 이바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