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서해 韓美연합훈련에 “즉시적 반타격전” 위협

북한군 서남전선사령부는 7일 서해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미 연합 대잠훈련을 거론하며 “적들의 도발적인 포사격으로 우리 측 영해에 단 한발의 포탄이라도 떨어지는 경우 즉시적인 반타격전에 진입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선인민군 서남전선사령부 이날 ‘보도’에서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은 우리를 반대하는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5일부터는 조선서해 백령도와 연평도주변 해상에서 또다시 아군지역을 겨냥한 포사격훈련을 매일과 같이 강행하는 길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벌어진 사태는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지금까지 격화시켜온 현 전시상태를 실전에로 끌어가려고 계획적인 군사적 도발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부연했다.


서남전선사령부는 또 “우리의 반타격전에 적들이 무모하게 대응하는 경우 서남전선지구에 전개된 로케트 군부대들의 즉시적인 행동개시를 계기로 모든 타격집단들은 조선 서해 5개 섬부터 불바다로 타 번지게 만들 것”이라고 위협했다.


서남전선사령부는 “문제로 되는 것은 이러한 군사적도발이 6일부터 조선서해에서 시작된 미국-남조선연합 반잠훈련과 10일경부터 조선동해에서 핵 동력초대형항공모함 ‘니미츠호’ 타격단까지 동원되어 감행될 위험한 미국-남조선연합해상전쟁연습과 때를 같이하고 있다는데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제와 괴뢰군부깡패들이 끝끝내 모험적인 반공화국 침략전쟁 행위에 매달린다면 우리는 결단코 그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다”고 위협했다.


‘서남전선사령부’는 지난해 9월 4군단 개편을 통해 창설됐다. 황해남도 해안지역의 해안포와 방사포부대,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북측 도서를 담당토록 하고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