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삼천리 기술회사와 단말기 공동개발

중견 휴대전화 제조회사인 VK[048760]는 북한 삼천리 기술회사와 세계 최초로 한글지원이 가능한 GSM(유럽통화방식)폰과 VK 계열사인 VMTS 기술 기반의 소프트웨어(SW)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VK는 2003년 9월부터 삼천리 기술회사와 수차례에 협의를 진행한 끝에 지난 26-27일 이철상 대표 등 경영진 3명이 방북,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최종 합의했다.

이에 따라 삼천리 기술회사의 박사급 연구원 10명은 다음달 20일께부터 중국 베이징(北京) 소재 VK연구소에 2년간 상주하면서 VK 연구원들과 함께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철상 대표는 “이번 합의를 계기로 북한과 경협사업이 서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확대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세계 최초의 한글입력 방식 GSM폰 개발에 큰 기대감을 표시했다.

삼천리 기술회사는 중국의 정보기술연구단지를 방문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소프트웨어 집중 육성 지시에 따라 전자업종을 중심으로 한국과 경제협력사업을 수행하던 삼천리 총회사가 한국 기업들과 소프트웨어개발 및 관련 사업 공동추진을 위해 지난 2002년 평양에 설립한 회사이다.

주요 사업 부문은 소프트웨어 개발 및 제작, 3차원(3D) 애니메이션 제작, SW 개발인력 양성, 인터넷, 휴대전화 등이다. 최근 북남교역과 공동으로 휴대전화용 모바일 게임 ’독도를 지켜라’의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등 한국 기업들과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