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산림조성 부진지역 비판…”말보다 실천” 강조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산림복구 전투에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일부 지역을 “패배주의적인 사상관점과 일본새(일하는 태도)의 필연적 귀결”이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날 ‘전당, 전군, 전민이 떨쳐나 산림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리자’라는 기사에서 “해마다 온나라가 떨쳐일어나 나무를 심고 있지만 산림조성 사업이 당이 바라는 높이에서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많은 점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모든 산들이 ‘고난의 행군’시기 벌거숭이 됐다면서 김정일 시대의 과오를 지적하는 등 산림 조성에서 성과를 거두지 못한 지역을 상세히 소개하며 지적했다.


신문은 “지난 시기 (황해남도) 신원군, (평안북도) 박천군, 백암군, (함경북도) 청진시를 비롯한 여러 시(市), 군(郡)들이 산림조성과 보호관리 사업에서 응당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면서 “나무모 생산의 물질기술적 토대도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아 나무모를 원만히 생산보장하지 못한 결과 나무심기 계획을 미달했다”고 비판했다.


또 “벌거벗은 산을 보며 걱정이나 하고 우는 소리나 하여서는 언제 가도 당의 수림화, 원림화 구상을 실현할 수 없다”며 “우국은 결코 애국이 아니며 애국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실천으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년 안으로 벌거숭이 산들을 모두 수림화하려는 것은 우리 당의 확고한 결심이고 의지”라며 “말만 하여서는 종이장 하나도 옮겨놓지 못하며 패배주의에 빠지면  한치앞도 가려볼 수 없고 열린 길도 제대로 걸어나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선전과 성과 부문만 전하는 노동신문이 당의 방침 수행결과에 대한 비판하는 기사를 소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산림·수림화는 김정은이 신년사에서도 강조한 부분으로 신문에서 지적받은 지역 당(黨) 책임비서, 행정일꾼은 당 정책집행검열을 받게 되며, 과오의 엄중성에 따라 해임철직 되거나 출당 조치될 수도 있다.  


이는 본격적인 김정은 시대를 맞이하면서 당의 방침수행에 대한 간부들의 기존 사업형식과 틀을 없애고, 엄격한 총화와 처벌이 따른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