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상통제 강화…’10대원칙’ 따른 총화 지시”

북한이 39년 만에 ‘당의 유일사상체계 확립을 위한 10대원칙’을 수정한 가운데, 최근 전 주민들을 대상으로 수정된 10대 원칙에 맞는 생활총화와 함께 반성문 제출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체제에 대한 충성심이 약화된 주민들의 사상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10대원칙을 수정하고 이 같은 총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평안북도 신의주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중앙당에서 이번에 바뀐 ’10대원칙’에 맞는 총화를 진행하라는 포치(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위(당국)에서는 10대원칙에 맞게 지금까지의 생활에 모든 것을 돌아보라는 생활총화를 강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번 총화는 ‘모심(보위) 사업’, ‘유훈관철 사업’, ‘조직 생활’, ‘가정 혁명화’ 등 4가지 항목을 나눠 꼼꼼히 작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당에서는) 모든 잘못이 다 드러낼 때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모심 사업’은 김일성-김정일 초상화 및 초상휘장(배지), 유화작품 등 김 씨 일가 우상화 작품을 잘 모셨는지에 대한 총화를 말하고, ‘유훈관철 사업’은 당 기본구호 및 ‘1호 말씀(김정은 등 최고지도자의 말)’ 등에 따라 행동했는지를 돌아보는 것을 말한다.


또한 ‘조직 생활’은 자신이 속한 단체에서 어떤 관점으로 분공(分工) 수행했는지, ‘가정 혁명화’는 자녀와 부부 간에 서로 얼마나 당의 요구에 맞게 관계를 유지했는지를 각각 평가한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의 이런 움직임을 수정된 ’10대원칙’에 따라 김 씨 일가에 대한 충성을 유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사회를 실질적으로 움직이는 10대원칙을 개정한 만큼 이로 인해 김정일 때부터 내려오는 세습에 대한 정당성을 주민들에게 강요하기 위한 움직이라는 지적이다.


그는 “90년대 ‘고난의 행군’을 거치며 10대원칙을 바탕으로 한 ‘2일 및 주(週) 생활총화 체계’는 이름뿐인 허울로 남은 지 오래됐다. 자신의 잘못을 대중 앞에서 공개비판하는 것은 서신과 전화로 대체되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당 지도원은 ‘다른 사람의 잘못을 못 본 척하지 말고, 알고 있는 것을 폭로하라’고 했지만 이런 지시가 주민들에게 영향을 크게 미치지는 못했던 것 같다”면서 “‘당에 대한 충실성’은 이미 옛말이고 다들 얼렁뚱땅 넘어가는 일이 많아져 10대 원칙을 바꾸고 주민들에 대한 사상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도 20일 이시마루 지로 일본 아시아프레스 오사카 대표를 인용, 이와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이는) 일반 주민에게 ‘김정은에 의한 절대 독재’를 널리 퍼트려 충성을 맹세토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6월 북한 주민들을 억압하는 통치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는 ‘당의 유일사상 체계 확립의 10대 원칙’을 39년 만에 수정했다. 수정한 원칙에서 ‘김일성’이라는 문구를 ‘김일성·김정일’로 바꾸고 ‘김일성의 혁명사상’을 ‘김일성·김정일주의’로 변경하는 등 김정은의 권력세습을 정당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