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북핵 다룬 英연속극에 발끈…”오물통에 처 넣어”

북한은 지난달 31일 영국 상업방송 ‘채널4’가 북한 핵문제를 소재로 한 연속극 제작을 추진하는 데 대해 ‘현실날조’ ‘모략적인 광대극’ 등을 언급하며 제작 중단과 관련자 처벌을 요구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이날 정책국 대변인 담화에서 “영국 당국은 지금 계획하고 있거나 제작되고 있는 반동 영화들을 지체없이 오물통에 처넣고 주범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앞서 채널4는 영국인 핵 과학자가 북한에 억류돼 북한 핵무기 개발에 강제로 참여하게 된다는 내용의 10부작 연속극 ‘오퍼짓 넘버'(Opposite Number)를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위는 이 연속극에 대해 “우리의 자위적인 핵 보검이 마치 영국의 핵기술을 ‘비법탈취’하여 마련된 것처럼 보이도록 황당무계한 내용을 줄거리로 하고 있다”며 “이 영화야 말로 현실을 오도하는 모략적인 광대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자위적인 핵 보검은 철두철미 우리 힘, 우리 기술, 우리 자원에 의거한 선군시대 국방공업의 긍지높은 산물”이라며 “이 따위 중상모략극 날조는 우리의 최고존엄과 공화국의 자주적 권위를 깎아내리고 대외적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려는 계획적인 정치적 도발이며 고의적인 적대행위”라고 비난했다.

특히 “사태의 심각성은 이 추악한 어릿광대 놀음이 우리와 국교 관계에 있는 영국의 ‘다우닝거리 10번지'(총리 관저가 있는 곳)의 묵인과 그 비호조장 밑에 꾸며지고 있다는 데 있다”며 “(연속극 제작 중단과 관련자 처벌이) 영국의 체면 손상을 막고 힘겹게 마련된 조영(북영) 수교 관계를 유지하는 데도 부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미국 영화사인 ‘소니픽처스’가 김정은의 암살을 소재로 한 할리우드 코미디 영화 ‘인터뷰’에 대해 지난 6월 25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노골적인 테러행위’로 규정하며 보복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