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북송된 재일동포 일본인 아내 조사 착수”

북한이 1959년 재일동포 북송사업 당시 재일 조선인 남편과 함께 북한으로 이주한 일본 국적의 부인에 관한 조사를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북한으로 이주한 일본인 아내는 1830명 정도라고 일본 언론이 밝혔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29일 납치 일본인 관련 문제를 전면 재조사한다는 ‘북일합의’가 지난달 이뤄진 이후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지방조직에 일본 ‘귀국자’를 조사하라는 통지가 상부에서 전달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당사자가 일본에 귀국할 의사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형식으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일시적인 고향 방문이 아닌 영구 귀국을 염두에 둔 조사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한 ‘귀국자’의 주소가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으며 가족이 통째로 행방불명되거나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진 일본인 부인도 다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일본의 대북정보 매체인 아시아프레스의 이시마루 지로(石丸次郞·52) 오사카 사무소 대표는 함경북도와 양강도에서 납치 일본인 조사 움직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는 북한과의 ‘재일교포 북송에 관한 협정’에 따라 1959년 12월 14일부터 1984년까지 총 186차례에 걸쳐 9만 명 이상의 재일 조선인과 그 가족들을 북한에 보냈다. 여기에는 재일 조선인과 결혼한 일본인 아내들도 포함됐다.

당시 남한은 재일 조선인의 북송이 대한민국을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로 인정한 유엔의 판단에 어긋나는 것이고 북한으로 가겠다고 한 이들이 속거나 협박·매수당한 경우가 많다며 강력하게 반대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