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반미의식 유전 안돼”…사상교양 강조

북한이 전승기념일(정전협정일, 7월 27일)을 앞두고 반미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한 선전선동을 강화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3일 사설을 통해 “지금 미제와 남조선괴뢰 패당은 우리를 정치군사적으로, 경제적으로 압박질식 시키는 것과 함께 우리의 체제를 비방 중상하고 온갖 모략단체들을 내몰아 우리 내부를 와해교란 시키기 위하여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이 있는 한 안정과 평화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한 순간도 놓지 못할 것이 혁명의 무기, 계급의 무기이며 혁명이 전진할수록 절대로 변할 수 없는 것이 계급투쟁의 과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열 백번 바뀐다고 하여도 우리 혁명에서는 계급교양사업을 약화시키는 일이 절대로 있을 수 없다”며 청소년들에 대한 계급교양을 중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문은 또 “우리 혁명대오에서는 착취와 압박을 받아보지 못하고 엄혹한 전쟁의 시련을 겪어보지 못한 세대들이 주력을 이루고 있다”면서 “계급교양을 한시라도 소홀히 한다면 반제 계급의식이 점차 희박해지고 전승의 역사는 지나간 과거로만 남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해설담화와 강연, 웅변모임과 복수결의모임을 통해 원수들에 대한 적개심과 증오심으로 피가 끓어 넘치게 해야 한다”면서 “6월 25일(한국전쟁 발발일)에서 7월 27일까지 각종 선전물을 이용해 원수에 대한 복수심을 불러일으키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교사출신 한 탈북자는 데일리NK에 “청년들에 대한 특별한 계급의식 강조는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들의 사상정신 상태가 낙후해질까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북한에 유입된 자본주의가 청년들에게도 전파됐기 때문에 김정은 체제가 바라는 계급교양의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