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바로 알리기’ 등 민간단체에 보조금 지급

통일부가 민간단체의 ‘북한 바로 알리기’ 사업 등에 처음으로 보조금을 지급한다. 


통일부는 31일 ‘2011년 민간 통일운동 활동지원사업 시행 공고’를 내고 통일 및 북한 관련 민간단체나 연구기관의 보조금 지원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이는 최근 제정된 ‘민간 통일운동 활동 지원 사업 보조금에 관한 규정’에 따른 것으로 통일부는 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통일부 산하 법인 단체가 250여 개 있는데 그동안 단체에 대한 사업비 지원이 전무한 상태였다”며 “단체들의 통일활동 전반에 대해 공모사업으로 지원하게 되었다”며 사업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실제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되는 단체는 지원예산을 평균적으로 계산할 때 20~25개 단체에 그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지원사업에는 통일부 소관 ‘비영리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가 신청할 수 있으며, 예산은 단체별로 최고액 5000만원, 최저액 1000만원 범위 이내로 지원될 예정이며, 선정된 단체나 연구기관은 사업비의 약 10%를 자체 충당해야 한다.


이번에 지원되는 사업 유형은 ‘북한사회 바로 알리기’를 포함해 ▲통일준비 국민합의 기반조성 ▲평화통일 증진사업 ▲통일교육 및 기타 사업 4가지다.


한편 사업은 2월 18일까지 접수 마감이며, 통일부 이메일(peace@unikorea.go.kr)이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