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민간 접촉 확대해야”…’남남갈등’ 유도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현재 남북의) 관계개선을 위해서는 당국뿐아니라 각계각층의 왕래와 접촉, 대화와 협력이 적극 실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북남공동선언에 충실해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북남관계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북남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마련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응당한 결실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은 남조선 당국의 시대착오적인 대결정책에 그 중요한 원인이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대결자세를 버리지 않는 한 북남관계의 전도는 절대로 밝아질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박근혜 정부의 ‘새로운 남북관계 정립’ ‘대북정책 원칙’에 대해 “가시돋힌 소리들”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자들에게서는 북남관계 개선과 관련한 진실한 마음이나 의지를 보여주는 발언이나 행동은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한은) 생뚱 같은 ‘격’ 문제 등 부당한 전제조건들을 들고 나와 모처럼 마련된 북남사이의 대화에 장애를 조성했는가 하면 ‘재발방지담보’니, ‘국제화’니 하면서 개성공업지구 정상화를 위한 북남 실무회담의 진전에 인위적인 난관도 조성했다”고 강변했다.


북한이 폭넓은 민간 교류를 강조하는 것은 현재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간 대화가 공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측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남남(南南)갈등’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