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민간인 추정 1명, 백령도로 넘어와 귀순 요청

북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남성 1명이 목선을 타고 백령도로 넘어와 귀순을 요청한 것으로 3일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이날 “오늘 새벽 북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백령도에서 귀순 의사를 밝혀왔다”며 “귀순자는 전마선(목선)을 타고 백령도로 왔다”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북한 주민 1명은 귀순 의사를 밝히면서 신분을 보호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현재 관계기관에서 귀순동기와 경로에 대한 합동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이 남성은 백령도 해안까지 목선을 타고 접근해왔고 이를 발견한 해병대 초병에게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