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몇기 발사했나

북한이 5일 오전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사일 대수를 놓고 정보 당국의 분석과 정부 발표 사이에 차이가 있어 정보판단에 ’혼선’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정부성명을 통해 “북한이 발사한 숫자는 대포동 2호 1기와 노동 및 스커드급 중장거리 5발 등 총 6발을 발사한 것으로 본다”며 “구체적 사항은 계속해서 판단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오전 3시32분부터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 소재 미사일기지에서 노동·스커드미사일을, 오전 5시에는 함북 화대군 무수단리(옛 대포동)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을 각각 발사했다는 것이다.

이어 국방부 권안도 정책홍보본부장과 반기문 외교장관도 순차적으로 가진 브리핑에서 서 수석의 발표와 동일한 설명을 내놨다.

이같은 발표는 오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가 끝난 뒤 나왔기 때문에 정부 관련 부처끼리 입장 조율을 거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과 일본의 고위관리들도 북한이 6발의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어 한·미·일간 북한 미사일 정보가 정상적으로 교류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우리 군 정보관계자들의 판단은 정부 발표와 다소 차이가 있어 보인다.

정보당국의 고위 소식통은 정부 발표에 앞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 대수가 모두 10기라고 확인했다.

신호정보에 의존해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추적, 파악한 결과 스커드, 노동, 대포동 2호를 비롯한 단·중·장거리미사일 등 10기를 시차를 두고 발사했다는 것이다.

특히 정보당국은 신호정보를 통해 입수된 첩보를 통해 정부발표가 있기 전까지 12기를 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 소속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대포동 2호 1기를 비롯해 스커드와 노동1,2호 등 총 12기로 밝혀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보당국은 ’희미하게’ 나타난 궤적과 신호정보를 통해 입수된 첩보까지 종합해 10기를 발사한 것으로 ’정보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군 소식통은 “애초 10기를 발사했다는 정보판단이 내려지게 된 과정을 자세히 설명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중·장거리미사일 6기를 제외하고 4기 가량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의 단거리미사일의 경우 동·하계훈련 과정에서 자주 발사되고 있는 사실을 감안해 그다지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공식 발표에서는 제외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