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무용수 조명애 이번엔 화장품 모델

삼성전자 휴대전화 광고에서 이효리의 상대역으로 등장해 관심을 모았던 북한의 미녀 무용수 조명애(22)씨가 이번에는 남한의 화장품 광고모델로 나선다.

평안남도 온천군에서 들여온 류황감탕(유황성분의 뻘)으로 머드팩 화장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미래코스팜은 최근 북한 인민배우 조명애씨의 초상권 사용계약을 맺어 상품 모델로 선보이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조명애씨의 초상권은 2003년 북측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남측의 대동무역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가 등장하는 ’조명애 머드팩’ 광고는 광복절 60주년 기념일인 오는 15일 오후 7시 케이블채널 현대홈쇼핑에 첫선을 보인다. 조씨는 이날 방송에서 류황감탕의 효과에 대한 육성 체험담을 소개할 예정이다.

2002년 8.15 민족통일대회 개막식에서 북측 기수단으로 나타나 최승희를 방불케 하는 춤사위로 단숨에 남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조씨는 지난 5월 삼성 애니콜 광고에서 이효리의 상대역으로 남쪽 CF무대에 데뷔했다.

그녀는 또 KBS가 내년 방영 예정인 남북 최초의 합작 드라마 ’사육신’에서 김종서의 수양딸 ’솔매’역으로 출연이 결정된 상태다.

미래코스팜측은 현대홈쇼핑을 통해 판매될 이 역가공 화장품의 수익금 중 일부를 대북지원기금으로 기탁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