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표의 절반 이미 성취”

미국이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동결계좌를 전액 반환키로 한 것은 상상을 뛰어넘은 것으로 북한이 핵포기의 대가로 경제원조를 바라고 있다면 이미 목표의 절반을 성취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가 20일 밝혔다.

푸단대 한국연구센터의 스위앤화(石源華) 교수는 이날 동방조보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시작한 6자회담에 춘풍(春風)이 불고 있다면서 미국의 동결계좌 반환으로 북한의 핵포기 종용을 위한 가장 큰 걸림돌이 제거됐다고 말했다.

스 교수는 ‘2.13 합의’에 따른 실무협상팀도 ‘일.북 관계정상화’ 실무팀을 제외하고는 분위기가 양호해 이번 회담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불능화’문제가 가장 관건이 될 것이라면서 원자로 폐쇄와 봉인에 북한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 그리고 핵프로그램 신고에 북한이 어떤 내용을 포함시킬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절차에서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의 실체 규명이 가장 쟁점이 될 것으로 그는 내다봤다.

스 교수는 이어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일본측 태도가 국내압력으로 여전히 강경해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와 불능화 일정을 제시할지에 대해 스 교수는 미국이 상당히 양보를 했기 때문에 북한이 어떤 핑계를 대기가 쉽지 않으며 일정 제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