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모내기철 맞아 비료생산 투쟁 강조


박봉주 내각 총리가 모내기철을 맞아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를 시찰, 기업소 일꾼들에게 비료를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일 것을 촉구했다고 노동신문이 14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박 총리는 현지시찰에서 “비료는 곧 쌀이라는 것을 깊이 명심하고 비료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여 농촌들에 보내줌으로써 올해 알곡생산에서 획기적 전환이 일어나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노동신문 캡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