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김태영·유명환 장관’ 실명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남한 정부가 남북관계를 전면적인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외교안보분야 수장들을 집중 비난했다. 


신문은 29일자 ‘반공화국 대결에서 얻을 것이란 파멸 뿐이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겨냥, “남조선 집권자는 얼마전 괴뢰군부 우두머리들 앞에서 그 무슨 ‘북의 도발’을 운운하며 그에 대처한 ‘만전의 대비태세 확립’에 대해 떠들었다”고 비난했다.


또 김태영 국방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며 “괴뢰 국방부 장관 김태영 역도도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 폭언을 연발하면서 괴뢰군 부대들에 있을 수 있는 ‘급변사태’에 ‘철저히 대비’ 할데 대한 지령을 떨구는 등의 소동을 피우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최근 ‘외교통상부’장관 유명환이 해외에 나가 마치도 우리(북한) 때문에 6자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듯이 사태를 오도하는 한편 그 무슨 ‘그릇된 접근방식’이니 뭐니 하며 조선반도핵문제 해결을 위해 필수적인 우리의 평화협정 체결 주장을 악랄하게 헐뜯은 것도 고약하기 그지 없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우리와 엇서고 대결하는데서 괴뢰 호전광들이 얻을 것이란 수치스러운 파멸 밖에 없다” 며 “불은 불로, 북침전쟁 기도는 선군의 철퇴로 다스리는 것이 우리의 기질이며 본때”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나 ‘천안함’ 침몰 사건이나 닷새째 계속되고 있는 금강산 부동산 조사 등과 관련해선 일체 언급이 없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