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말라리아 환자’ 전년比 34% 감소”

지난해 북한의 말라리아 환자가 전년보다 감소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를 인용해 11일 전했다.


세계보건기구가 지난 9일 발표한 ‘2014 세계 말라리아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북한에서 확인된 말라리아 감염자는 1만 4407명이다. 이는 2012년 2만 1850명에서 약 34% 감소한 것이다.


북한의 말라리아 감염자 수는 2011년과 2012년에 전년 대비 각각 3000여명, 5000여명 늘면서 증가세를 보이다가 2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보고서는 WHO가 북한에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2011년부터 3년간 감염 위기 주민 60% 이상에 모기장과 말라리아 예방약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북한에서 말라리아 감염자는 2001년 11만 5000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래 2007년까지는 계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WHO는 2007년 북한을 ‘말라리아 퇴치 전 단계’ 국가로 분류했다.


리처드 시벌스키스 WHO 연구관은 “말리리아 퇴치 단계에 이르려면 모든 환자는 물론 감염 경로 관리도 확실히 이뤄져야 한다”며 “하지만 북한에서는 감염자와 주변 사람에 대한 관리가 100% 이뤄지지는 않는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경기도는 북한을 인도적으로 지원하고 말라리아를 일으키는 모기의 남하를 막기 위해 2002년부터 접경 지역 말라리아 공동 방역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