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설주 추문 보도 발끈…”가차없이 징벌”

북한이 국내 일부 언론의 리설주 추문 보도와 관련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며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2일 논평에서 “(남측이) 어용 매체들을 통해 감히 우리의 최고 존엄을 비방중상하는 모략적 악담질을 꺼리낌없이 해대고 있다”면서 “용납할 수 없는 특대형 도발이자 천인공노할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내 일부 언론은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와 관련된 추문을 은폐하기 위해 관련자 9명을 처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통신은 이 보도를 문제 삼은 것이다.


이어 통신은 “역적패당의 중대 도발은 절세의 위인을 높이 모시고 강성번영의 새 시대를 펼쳐나가고 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힘찬 진군에 전율한 자들의 단말마적 발악”이라며 “미친 개소리”, “정신병자들의 망발”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오늘 북남관계가 또다시 엄중한 사태에 직면하게 된 것은 괴뢰패당이 보수 언론의 사환꾼들을 내몰아 온갖 비열하고 너절한 모략과 날조의 궤변들을 계속 줴치게 한 것과도 관련된다”고 강변했다.


통신은 끝으로 “우리 천만 군민은 이미 선포한 대로 무엄하게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걸고 드는 자들에 대해서는 그 누구든 추호도 용서치 않고 가차없이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