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비아 원유 적재 유조선, 우리와 아무 상관없어”

북한은 13일 리비아 동부 해안에서 반군으로부터 원유를 적재한 유조선 ‘모닝글로리’호가 자신들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북한 국가해사감독국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질문에서 “지난달 말 유조선 ‘모닝글로리’에 6개월간 북한 국적을 임시로 내줬지만 지난 8일 리비아 정부가 불법 입항을 제기한 뒤 계약내용을 위반한 이유로 북한 국적을 취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그러므로 현재 이 배는 우리와 전혀 관계가 없으며 이 배와 관련하여 우리에게는 그 어떤 책임도 없다”면서 “문제는 일부 외신들이 ‘북조선 배가 리비아에서 비법(불법)적으로 원유를 구입하려고 하였다’느니 ‘리비아 정부군이 북조선 국기를 단 유조선에 발포하였다’느니 뭐니 하면서 사건을 의도적으로 우리와 결부시키면서 크게 떠들어대고 있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또한 “일부 세력들이 이 문제를 우리와 계속 결부시키면서 여론을 오도하는 것은 명백히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깎아내리려는 불순한 정치적 목적과 관련돼 있다”면서 “그 어떤 악선전과 험담을 하여도 존엄 높은 우리 공화국의 영상을 절대로 흐려놓을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무역관계 부문에서 일했던 한 고위 탈북자는 데일리NK에 “북한은 통상적으로 외국 기업들과의 합영에서 자신들에게 불리하다고 생각하면 상대방의 의사와 관계없이 계약 파기를 강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면서 “이번 사건이 자신들과 연관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도 대외적으로 나쁜 이미지를 주지 않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 인공기를 단 유조선 ‘모닝글로리호’는 지난 11일 정부군에 나포, 압송 중 악천후를 틈타 정부군의 포위망을 뚫고 공해상으로 빠져나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