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라선과 中옌지 잇는 직통 버스관광 시작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에서 북한의 라선시까지 가는 직통 버스관광이 지난 3일부터 시작됐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4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옌지 관광국의 왕얀보 부국장의 말을 인용, “중국 관광객 48명과 중국인 안내원 2명이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1박 2일의 라선 관광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연변일보는 최근 “연길-라선 관광은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한 차례씩 운행된다”고 전한 바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옌지-라선 버스 관광일정은 1박 2일로 라진항, 미술전시관, 외국도서 전문서점, 김일성화, 김정일 온실, 어린이공연, 해변 등 관광하게 된다.

왕얀보 부국장은 “이번 관광코스는 옌지-권하통상구-라선통상구에서 세 번 버스를 갈아타는 불편함을 감수했던 관광객들이 직행버스로 보다 간편하고 쾌적하게 관광하게 됐다”고 연변일보에 밝혔다.

한편 북한은 올해 들어 신의주 숙박관광을 처음으로 허용하고 중국인을 대상으로 두만강과 접경한 함경북도 회령시를 관람하는 당일치기 버스관광을 개통하는 등 관광상품 개발과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