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두만강지역 개발사업 남북경협 적극 검토

북한이 두만강지역 개발사업에 남북한 경제협력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지역 개발사업에 이어 남북간 원유 및 천연가스 수송관 부설과 시베리아 횡단철도 및 한반도 종단철도 건설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사회과학원이 학보 최신호(지난해 11월15일 발행)에 실은 ‘동북아시아 경제협력의 발전과 조선반도’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이 같은 사실이 13일 드러났다.


논문은 “한반도 긴장완화를 통해 남북한은 동북아시아의 경제협력에서 역할을 강화할 수 있다”면서 경협의 거점으로 두만강지역을 꼽았다.


논문은 이어 “1990년대부터 오늘에 이르는 20여 년 동안 동북아 경제협력의 주요 다국간 협력대상으로 등장한 것은 두만강지역 개발과 그 확대판인 대두만강지역 개발”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원유, 천연가스 수송관의 부설과 시베리아횡단 철도와 한반도 종단철도의 연결도 주목되는 협력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한은 남북 경제협력을 위해 한반도 긴장 완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제를 달았다.


논문은 “동북아시아 경제협력에서 조선반도가 제대로 참가하고 그 역할을 높이게 하려면 무엇보다도 이 지역의 긴장한 정치군사정세를 완화시키기 위한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