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해상 단거리 미사일 1발 발사

북한이 19일 오후 3시께 동해상으로 사거리 100km 가량의 단거리 미사일 한 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보당국의 한 소식통은 “북한은 오늘 종류를 알 수 없는 단거리 미사일 한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면서 “이는 통상적인 훈련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도 지난 달 25일 발사한 것과 유사하며 발사 장소도 함경남도 인근으로 추정된다”면서 “현재 관련 첩보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은 지난 달 25일에도 함경남도 단천시에 있는 미사일 기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 한발을 발사한 데 이어 지난 7일에도 오전과 오후 서해상으로 사거리 100km 가량의 단거리 미사일 한발씩 모두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주 말부터 미사일 탄착 지점으로 추정되는 동해상의 북측 영해에 어선들의 어로금지구역을 선포하고 접근을 통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다른 정보 소식통은 “단거리 미사일이 떨어진 곳은 북측 영해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 당국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연례적이고 통상적인 군사훈련 일환으로 추정되며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 자금 송금에 따른 6자회담 재개 움직임에 지장을 초래할 만한 행동은 아니라고 분석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은 통상훈련 일환으로 단거리 미사일을 간헐적으로 발사했다”며 “특별히 6자회담과 연결지을 만한 의미가 있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교도(共同)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도 방위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또 다시 동해 쪽으로 발사했으며 이는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