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창리서 새로운 미사일 발사대 공사 중”

북한이 지난해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을 발사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발사장에 새로운 발사대 건설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는 28일(현지시간) 최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대규모 건설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촬영된 위성사진에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로 추정되는 지점이 관측됐다. 이는 지난 8월에 포착됐던 발사대와 달라 북한이 발사대를 추가로 건설 중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


보고서는 또 미사일 조립건물 등에서 이 지점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도로와 2개의 새로운 다리도 건설되고 있고 새로운 도로는 중장비가 이동할 수 있을 만큼 견고하고 넓게 닦여지고 있어 이동식 미사일을 위한 이동·조립·발사 장비(TELs)를 위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보고서는 “최종적인 판단을 내리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이런 활동은 북한이 더 큰 로켓과 새로운 이동식 미사일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으며, 서해 발사장이 앞으로 핵심 미사일 실험장이 될 것이라는 추정을 뒷받침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현재 진척 속도로 미뤄 내년 중반까지 이들 공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기존 발사대의 업그레이드 작업도 진행 중이라면서 조만간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어 지도부의 결정만 있으면 언제든 추가로 위성을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편 유엔주재 북한대표는 23일 유엔총회 제68차회의 4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 필요한 실용위성들을 계속 쏴 올릴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