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족대결정책에 종지부 찍을 때 됐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29일 한미 양국은 대화 분위기 및 평화적 환경 마련을 위해 유익한 정책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과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등을 거론하며 “한미가 겉으로는 남북의 화해와 신뢰조성을 이야기하지만 실제로는 그에 배치되는 전쟁소동과 대결각본을 연출하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완전폐쇄의 벼랑 끝에 내몰렸던 개성공업지구를 정상가동의 주로에 들어서게 하고 민족분열의 비극적 상징인 흩어진 가족상봉과 중단되었던 금강산관광재개와 같은 문제들을 풀어나가려는 노력이 그 대표적인 실례”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힘겹게 조성된 화해분위기가 한미 정부의 온당치 못한 처사로 엄중한 도전에 직면했다”면서 “이제는 냉전시대의 유물인 적대관념과 동족대결 정책에 영원한 종지부를 찍을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우리의 아량과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과 남조선의 현 집권자들의 움직임을 높은 각성을 가지고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