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도발 용서치 않을 자세로 나라 지켜”

이명박 대통령이 “이제 우리는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용서치 않을 자세로, 우리의 힘으로 나라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콜롬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각) 6·25전쟁 참전용사와 가족·후손 200여 명을 초청한 만찬 간담회에서 “지금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가 빨리 평화를 이루고 협력하면서 통일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국 시간으로 내일이면 62년 전 전쟁이 발발한 날”이라며 “오늘 모인 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소개했다. 또 “전쟁이 완전히 끝나서 평화가 이뤄진 것이 아니고, 전쟁이 일시 중단된 상태로 60여 년의 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막강한 국방력을 갖고 있고 우리 힘으로 어떤 도발도 억제할 수 있다. 전쟁을 하게 된다면 싸워서 이기는 게 목표이긴 하지만, 우리의 더 큰 목표는 전쟁을 억제하고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콜롬비아는 중남미 중 6.25전쟁에 참전한 유일한 국가다. 이 대통령은 이 점을 상기해 “여러분의 힘이 아니었다면 대한민국을 지킬 수 없었다”면서 “여러분 덕분에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었고, 여러분 덕분에 대한민국이 많이 발전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콜롬비아는 피를 나눈 형제국가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보고타 국방대 내 6.25전쟁 참전 기념탑을 방문해 헌화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