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도발하면 대가 치를 것…핵·경제 병진은 불가능”

미국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을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이 저렇게 도발하고 위협하는 것에 대해서는 보상은 앞으로 있을 수 없으며, 도발을 하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엔본부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가진 면담에서 “하지만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면 지원도 하고 협력해 공동번영의 길로 나가도록 최대한 힘을 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가 인정을 하는, 또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모습으로 나온다면 얼마든지 유엔을 비롯해 대한민국은 물론이고 힘을 합해 공동발전의 길을 갈 수 있는데 자꾸 반대의 길로 가기 때문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 도발과 관련해서는 사실 저렇게 가면 계속 고립되고, 더구나 북한에서는 핵과 경제를 함께 발전시키겠다는 병진노선은 양립될 수 없는 불가능한 목표”라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을 정치적인 상황에 영향 받지 않고 투명하게 지원해 나가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유엔과 힘을 합친다면 투명하게 꼭 필요한 주민에게 지원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미국 CBS방송과 인터뷰에서도 “북한이 도발을 한다면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