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도발자들, 핵전쟁 불길로 잿가루 될 것” 위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이달 열리는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과 관련, “조선반도(한반도)에서의 핵전쟁 발발의 위험은 시시각각으로 커가고 있다. (미국과 한국 등) 도발자들은 저들이 지른 핵전쟁의 불길 속에 재가루가 되고 말 것”이라고 위협했다.


신문은 이날 ‘정의의 핵 보검으로 도발자들을 징벌할 것이다’는 개인 필명의 논평글에서 “지금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위협하는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군사적 도발 책동은 극히 무분별한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우리 군대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위력한 핵탄두를 탑재한 전략핵로켓들로 무장한 것은 핵 보검을 틀어쥐고 나라와 민족의 존엄과 안전을 수호해나갈 우리의 확고부동한 입장을 다시금 천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의 핵전쟁 도발책동으로부터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고 민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 핵을 보유했다”라며 “우리가 강위력한 핵무력을 갖춘 것은 자주권과 평화 수호를 위한 자위적 선택”이라고 강변했다.


특히 한미군사훈련에 대해 “가장 노골적이며 악랄한 북침핵전쟁위협소동”이라고 재차 주장하면서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핵불장난소동에 매달리는 것이 저들의 운명을 얼마나 위태롭게 하는가하는 데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또 ‘평화는 우리의 핵무력 강화에 있다’는 기사에서는 “미국의 핵 우위가 완전히 깨어져 나갈 때 조선반도의 평화보장과 통일에 유리한 환경이 보장될 것”이라면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를 보장하자면 우리의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