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도발엔 대가’ 빈말 아니다” 재차 위협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무모한 군사적 도발이 초래할 엄청난 대가에 대해 뼈저리게 통감하게 될 것”이라며 16일 시작한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재차 위협했다.


통신은 ‘무모한 군사적 행동에는 대가가 따를 것’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고도의 격동 상태에 있는 우리 군대의 철의 의지와 단호한 입장이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15일 UFG 연습에 대해 “을지훈련을 비롯한 전쟁연습 소동은 본격적인 군사적 침공을 노린 실제적 행동단계”라면서 “우리가 단행할 군사적 대응은 이 세상 그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가장 호된 징벌”이라고 같은 매체에서 위협한 바 있다.


UFG) 연습은 한·미 연합사령부가 주관하며 컴퓨터를 이용한 지휘소연습(CPX)이다. 또한 정부 별도 연습인 을지연습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4천여개 기관에서 40만여명이 참가한다.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을지 국무회의에서 “을지연습은 평화를 위한 훈련이고 전쟁을 억지하기 위한 훈련”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