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화 바란다면 한미훈련 중단 행동 보여야”

북한 노동신문은 16일 “진정으로 북남 사이의 대화와 관계개선을 바란다면 북침전쟁연습들을 전면 중단하는 실천적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대화분위기를 파괴하는 북침 합동 군사연습’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미연합훈련은) 조선반도에 핵전쟁 도발을 꿈꾸는 미국의 대조선 침략정책에 놀아나는 것이고, (연합훈련이) 종당에 빚어낼 것은 핵전쟁의 재난뿐”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이어 “긴장완화와 북남 관계개선의 기회는 어느 때나 찾아오는 것이 아니다”면서 “북남관계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한미연합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우리 국방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상대방을 겨냥한 북침 전쟁연습이 계속 감행된다면 북남 사이의 불신과 적대감은 고조되고 핵전쟁 위험도 더욱 증대되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고 협박했다.


한편, 북한은 우리 정부가 지난해 말 제의한 남북 대화와 관련, 대북전단 살포와 한미합동군사훈련을 모두 중단하라는 주장을 재차 밝혀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