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형 인공기 펼쳐들고 입장

2012 런던 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이 개막식에서 대형 인공기를 펼쳐들고 들어와 눈길을 끌었다.

북한 선수단은 27일(현지시간) 밤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의 각국 선수단 입장 행사에서 마라톤 선수 박성철(28)을 기수로 앞세워 전체 53번째로 행진했다.


체코에 이어 스타디움에 들어선 북한 선수단은 대형 인공기를 펼쳐들고 경기장을 돌았다.


선두 쪽에 선 선수와 임원들은 마치 축구 경기에 앞서 소년들이 양국 국기를 앞세워 들어오듯이 앞뒤로 5명씩 줄지어 커다란 인공기를 나눠 들었다.





다른 선수와 임원들은 손 깃발 크기의 인공기를 하나씩 들고 흔들었다.


선수단 행진에서 기수가 든 커다란 깃발 외에 다른 국기를 펼치고 입장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 개막에 앞서 벌어진 ‘태극기 소동’과 연관된 행동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25일 벌어진 여자 축구 콜롬비아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전광판의 자국 선수 명단 옆에 태극기가 표시돼자 이에 항의하면서 1시간 넘게 경기를 거부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한 바 있다.


그러나 북한 선수단은 미소를 지으며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드는 등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입장 행사를 진행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