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성산만큼 북악산 맑은가” 청와대 의중확인

개성공단 중단 사태 해결을 위해 22일 열린 남북 당국 간 5차 실무회담이 시작 30분 만에 종료됐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에 대한 회담을 진행했다.


앞서 열린 4차 회담에서 우리 측은 재발방지를 실질적으로 보장하고 개성공단을 발전적으로 정상화시킬 수 있는 방안이 합의서에 담겨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북한 측은 조속한 재가동을 요구했다. 이번 5차 실무회담에서도 남북은 재발방지와 재가동 문제를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양측 수석대표는 이날 이전 두 차례의 만남에서와 같이 굳은 표정으로 악수만 나눈 채 별다른 말을 주고받지 않았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비가 계속 오고 지루하게 장마가 계속되는 데, 때 되면 맑은 하늘 아래 곡식이 익는 철이 올 때가 있다”며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 삼아서 개성공단이 튼튼한 기반 위에서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나가겠다는 각오로 오늘 회담에서 진지하게 협의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북측 대표단장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은 “날씨가 점점 어두워지는데 회담을 잘해서 어둠을 걷어내 보자”고 답했다.
 
박 부총국장은 지난 17일 4차 실무회담 때 ‘안개까지 걷히면 먼 산의 정점이 보일 것 같다’는 발언과 관련, “남측언론에서 높은 산 정점을 개성공단 정상화로 잘못 이해하고 있다”면서 “(내가 말하는) 높은 산 정점은 북악산(청와대) 정점이 대성산(평양) 정점만큼 청아하고 맑은가 알고 싶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30분간 전체회의를 가진 데 이어 수석대표 접촉 등을 통해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