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북심리전은 사실상 전쟁행위” 반발

북한 노동신문이 23일 김관진 국방장관과 최윤회 합참의장의 국정감사 대북 발언에 대해 “북침도발” “대결정책”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신문은 이날 ‘북침전쟁을 노린 고의적인 도발’이라는 글을 통해 김 장관이 “‘주저없이 신속, 단호하게 응징’하라느니, ‘도발원점과 지원, 지휘세력초토화’니 하는 호전적 망발을 탕탕 줴치고 있다”고 했고 최 의장에 대해서는 “최전방부대에 나타나 ‘철저한 응징’이니 뭐니 하면서 북침전쟁열을 고취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삐라 살포용 포탄개발이니 하면서 미국과 ‘대북연합심리전’ 훈련까지 벌리려고 한다”며 “대북심리전은 사실상 전쟁행위다”고 발끈했다.

이어 신문은 “판에 박은 ‘북 도발’ 타령이 내외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면서 “맞춤형억제전략은 우리에 대한 핵선제 타격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괴뢰군부패거리들의 망동이 가뜩이나 위기에 처한 남북관계를 더욱 파국에로 몰아가고 있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면서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기 위한 고의적인 행동이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