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라인 얼굴도 모른다

올 초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한 회의 석상에서 “그동안 남북 간 채널이 어땠길래 북한측 사람을 알지 못하느냐”는 취지로 실무진을 질책했다고 한다.

남북 회담의 우리측 사령탑인 정 장관 입장에서는 북측 파트너가 누구인지 궁금해 했는데, 실무진이 ‘현재로선 파악이 불가능하다’고 하자 나온 반응이었다고 한다.

정보 당국도 북한의 대남라인이 어떻게 구성돼 있는지 잘 모른다고 한다. 한 관계자는 19일 “작년 6월 남북 회담 중단 이후 10개월째 여러 부처에서 북한의 대남 라인에 대해 문의가 많은데, 우리도 구체적 내용을 파악할 수 없어 시달리고만 있다”고 했다.

그동안 남북 회담의 북측 핵심은 김용순 노동당 비서와 송호경 조선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2003년과 2004년에 각각 사망한 이후, 북한의 대남 라인은 ‘오리무중’이다.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남북관계 사안을 직보하는 위치에 있던 김용순 비서가 사망한 뒤에는 그 역할을 누가 대신하는지, 후임이 임명되기는 한 것인지 조차 확인되지 않는다.

실무자들은 “남북 사이에 회담이나 접촉이 자주 있으면 북측 관계자들에게 질문을 던지거나 해서 첩보라도 얻는데 요즘은 회담이 장기간 교착되다보니 누가 북측 실세인지 사소한 정보도 얻기 힘들다”고 말한다.

다만 정부 관계자들은 남북 간을 왕래하는 기업인들의 전언과 자체 파악한 첩보를 토대로 “와병설이 있기는 하지만 림동옥 당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 실무선에서 남북관계를 관리하고 있는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다.

장관급 회담 대표를 지낸 전금진·김령성 내각 책임참사는 고령과 지병으로 실무에서 물러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2004년 6월 장관급회담 북측 수석대표였던 권민 내각 참사나 최승철 당통일전선부 과장이 있으나 김용순·송호경에 견주기에는 경력이 너무 짧다는 지적이 많다./ 권경복기자 kkb@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