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 지방 살림집 건설 포기하고 돈주에 판매”

북한 김정은 치적 사업으로 건설 중인 평양시 ‘려명거리’와는 달리 지방에서 진행되는 아파트 건설 사업은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일성 부인 김정숙 우상화 작업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시작됐던 함경북도 회령시 역전동 주택건설도 아직까지 완공되지 않았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회령시 역전동의 흉물스러운 존재였던 살림집을 철거한 지 5년이 지났지만, 현재까지도 아무런 발전이 없다”면서 “2010년 ‘김정숙 우상화’ 목적으로 시작된 도시미화 작업으로 결국 애꿎은 주민들만 살림집을 빼앗기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때문에 주민들은 (당국의) 지시로 인해 하루 아침에 한지에 나앉게 됐고, (당국은) 주민에게서 따뜻한 온돌 방을 빼앗아 간 것”이라면서 “회령시 살림집 건설을 2017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지만 이를 믿는 주민들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원수님(김정은)이 관심있어 하는 곳만 꽝꽝(많이) 올라가는 것 아니냐는 게 주민들의 대체적 반응”이라면서 “얼마 전에 공사를 시작한 려명거리는 1년 안에 완공된다고 하는데, 왜 여기는 6년이 다 되도록 완공을 못 시키는 거냐는 주민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올해 초 ‘회령시 역전동 주택건설’을 개인들이 사업을 진행해도 된다고 지시했다. 김정숙 우상화 차원에서 시작됐던 아파트 건설 사업 ‘중단’은 향후 체제의 내부 결속 선전에 악영향으로 미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차선책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소식통은 “건설은 해야 되지만 자신들(국가)이 하지 못하게 생겼으니 돈이 있는 개인들을 내세우게 된 것”이라면서 “돈 많은 사람들을 독려하기 위해 건설로 인한 수입 중 50%는 국가에 바치고 50%는 수익금으로 처리해도 된다는 포치(지시)도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역전동 같은 경우에는 지난 3월 중순부터 공사가 다시 시작돼 자재가 지속 투입되고 있다”면서 “국가가 하지 않으니 돈주(신흥부유층)들이 일공(日工)을 써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이 과정에서 위(당국)에서는 돈벌이도 놓치지 않았다”면서 “1층까지만 올렸다면 8000위안(약 북한돈 1000만 원) 2층이라면 2만 위안(약 북한돈 2600만 원), 이런 식으로 뼈만 세운 주택을 국가가 개인에게 판매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런 모습을 지켜보면서 ‘결국 국가가 주민들을 먹여 살리는 게 아니고 주민들이 국가를 먹여 살리고 있는 격’이라고 꼬집는 주민들도 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