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의 국경통제 강화에 보안원들 울상…왜?

북한 일부 국경지역 보안원들 사이에서 당국의 지속적인 국경통제 강화에 대한 불만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을 방조(傍助)하거나 밀수, 송금을 받는 주민들에게서 큰 액수의 뇌물을 받던 보안원들이 국경통제 강화로 돈줄이 막히게 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전했다.

북한 양강도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몇 달 동안 국경통제가 심해지면서 국경에서는 밀수는 물론 탈북 방조와 송금 작업도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뇌물 챙기기가 어렵게 되자 일부 보안원들 속에서 (당국의) 국경통제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보안원들은 밀수꾼과 탈북자 가족 송금 작업, 시장에서 한국산 제품판매 등을 단속하면서 뇌물을 챙겼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국경통제가 강화되면서 밀수는 물론, 송금 작업도 거의 중단됐다. 또한 시장에서 한국산 제품이 공공연히 판매되고 있어 단속으로 뇌물 챙기기가 어렵게 됐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최근에 바뀐 형법이 뇌물을 받으면 죄를 지은 사람과 같이 동등하게 취급한다는 내용으로 돼있어 주민과 보안원 다 눈치를 보는 등 뇌물행위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보안원들도 바쁜(어려운) 기미를 보인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은 이어 “보안원들은 대놓고 탈북자 가족집을 방문해서 ‘빨리 국경이 완화되든지 해야지, 국경경계가 풀리지 않으니 돈 나올 데도 없다’는 말을 한다”면서 “이를 두고 주민들은 ‘보안원들도 얻을 수 있는 뇌물 기회마저도 잃었으니 짜증 낼만도 할 것’이라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보안원들의 이 같은 행동에 대해 주민들은 “검열 때에 기승을 부리며 검은돈이라고 단속을 하면서도 주머니에 돈 떨어지니까 탈북자 가족들에게 구걸하는 꼴은 봐주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은 “검열에서 자기들(보안원들) 이속부터 채우고는 애꿎은 주민들만 못살게 구는 것들(보안원)을 잡아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김정은 체제는 지난해 말 장성택 숙청 이후 내부 결속을 다지고 외부로부터의 정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지역 통제를 강화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