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단거리 발사체 이틀 연속 동해로 발사

북한이 이틀 연속으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군 관계자는 19일 “북한이 어제에 이어 오늘 오후에도 동해 북동쪽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전날에도 오전 8∼11시에 2발, 오후 2∼3시에 1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동해 북동쪽으로 발사했다. 군 당국은 이번 단거리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인 KN-02 계열이거나, 북한이 개발 중인 300㎜ 이상 방사포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N-02는 구 소련제 단거리 미사일인 SS-21을 개량한 고체연료형 이동식 미사일로 최대 사거리는 120㎞이나 개량형은 사거리가 16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00㎜ 이상 방사포는 정확한 사거리는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 100㎞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은 올해 들어 3차 핵실험 직전인 2월 10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고, 지난 3월15일에도 KN-02로 추정되는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장거리 로켓 발사를 앞둔 지난 3월 28∼29일 이틀 연속으로 KN-02로 추정되는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